작성일
2019.01.02
조회수
60

2019년 공무원 보수 1.8% 인상, 격무·위험·현장 직무자 수당 신설

2급 이상 인상분 반납2014년 이후 최저 인상률 기록

 

2019년 공무원 보수는 기본급과 수당 등을 포함하여 올해보다 1.8% 인상된다. 다만 내년도 공무원 보수 인사은 20141.7%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특히 어려운 경제여건을 감안해 정무직과 고위공무원단, 2급 상당 이상 공무원은 인상분을 모두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공무원 보수 인상률은 20141.7%, 20153.8%, 20163.0%, 20173.5%였다.

 

인사혁신처는 1231일 국무회의에서 공무원 보수규정공무원수당 등에 관한 규정개정안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정부는 국민의 안전, 생활과 밀접한 영역에서 위험직무를 수행하거나 격무를 겪는 현장근무자와 실무직 공무원의 수당을 일부 신설하거나 인상하기로 했다.

 

먼저, 태풍·지진·화재 등 대규모 재난 발생 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등에 근무하는 공무원에게 18000, 5만원 상한의 방재안전업무수당을 지급한다. 해양사고 현장에서 해양경찰구조대와 동일하게 인명구조, 구급업무를 수행하는 파출소 잠수·구조대원에게 월 6만원의 특수업무수당을 지급한다.

 

극한의 환경에서 특수·심해 잠수교육을 받는 해군 특수전전단(UDT), 해군 해난구조대(SSU) 피교육생에게도 4개월 잠수교육 기간에 한해 월 15만원의 위험근무수당을 지급한다.

 

또한 산불 진화현장에 동행하는 산림항공본부 항공기 정비사의 특수업무 수당은 월 87000157000원에서 월 131000235000원으로 인상한다. 아울러 일·가정 양립 지원을 위해 공무원 육아수당은 민간과 동일한 수준으로 인상하고 비위공무원의 직위해제 기간 중 보수는 감액한다.

 

육아휴직 4개월째부터 지급하는 육아휴직수당을 월 봉급액의 40%에서 50%, 상한액은 100만원에서 120만원으로, 하한액은 50만원에서 70만원으로 각각 인상하기로 했다. 같은 자녀에 대해 부모가 모두 육아휴직을 하는 경우 두 번째 육아휴직을 하는 공무원에게 처음 3개월간 지급하는 육아휴직수당의 상한액을 현행 200만원에서 250만원으로 인상한다.

 

파면·해임·강등·정직에 해당하는 징계의결 요구, 형사사건 기소, 금품 및 성 관련 비위 등의 사유로 직위 해제된 공무원에 대한 보수 감액을 강화했다. 기존에는 위와 같은 사유로 직위해제된 기간 중 첫 3개월간은 봉급월액의 70%, 4개월부터는 봉급월액의 40%를 지급했으나 앞으로는 첫 3개월은 50%, 4개월부터는 30%로 줄였다.

 

연봉제 대상자의 경우 첫 3개월은 연봉월액의 60%에서 40%, 4개월부터는 30%에서 20%로 보수 지급액을 낮추기로 했다.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은 앞으로도 국민접점·현장공무원에 대한 사기진작, 공무원의 책임성 강화 등 국민 눈높이에 맞는 보수·수당제도 운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선용 gosiweek@gmail.com]
ⓒ 공무원수험신문.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출처: 공무원수험신문(www.gosiwee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