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프로그램 전체보기

유아·어린이

교양·다큐

Life·樂

교육·자기계발

EBS 뉴스 종영 프로그램 특집 프로그램

알려드립니다

  • EBS 고객센터 이용 만족도 조사
  • EBS 고객센터 이용 만족도 조사
  • EBS 고객센터 이용 만족도 조사
  • 프로그램 복사 주문하기 02-529-4222
  • 희망,나누면 더 커집니다. 도움이 절실한 이윳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사연게시판 바로가기

오늘의 TV

2015.02.01 23:00
한국영화특선 [엄마 없는 하늘 아래] 엄마 없는 하늘 아래 방송일: 2015년 2월 1일 (일) 밤 11시 감독: 이원세 출연: 박근형, 김재성, 이경태, 김인문 제작년도: 1977년 영화길이: 120분 12세 줄거리: 13세의 소년 김영출, 엄마가 막내 동생 철호를 낳자마자 병으로 죽고, 아버지는 교통 사고로 뇌를 다친 것이 재발되어 정신착란증을 일으켜 집안은 엉망진창이 된다. 이렇게 되자 김영출은 동생 철호를 업고 다니며 학교에 나가고 동생들도 자기 힘으로 살아가지 않으면 안 되었다. 여기에다가 아버지가 정신병원에 입원하게 되자 동네 사람들은 이들의 딱한 처지에 영출이네 형제를 고아원으로 보낼 것을 합의하고 동장이 마을에서 멀리 떨어진 고아원으로 보내기 위해 영출 형제와 기차를 타고 떠나지만 아버지와 어린 동생과 떨어져 살 수 없다고 느낀 영출과 영철은 다시 동네로 돌아온다. 해설: 이원세 감독의 새로운 시리즈물. 염재만 원작. 대한극장에서 개봉된 이 영화는 엄마 없는 소년 가장이 집안을 이끌어가는 내용으로 객석을 눈물바다로 만들면서 약 11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 작품의 흥행 성공으로 이원세 감독은 ‘엄마 없는 하늘 아래(속)’에 이어 ‘엄마 없는 하늘 아래(병아리들의 잔칫날)’(1978) 등 3편을 연출했다. 같은 해 제작된 ‘엄마 없는 하늘 아래’ 속편은 1978년 2월 7일 아세아극장에서 개봉되어 관객 11만 3,740명을 동원해 역시 흥행에 성공했다. 13세 소년 가장이 생활 능력이 없는 병든 아버지와 어린 두 동생을 거느리며 굳세게 살아가다가 새엄마가 들어오면서 가정에 웃음꽃이 피고 행복이 찾아드는 해피엔딩으로 끝난다. 새엄마로 나오는 윤미라가 제14회 백상예술대상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엄마 없는 하늘 아래(병아리들의 잔칫날)’은 1978년 9월 16일 단성사에서 개봉됐으나 3만 6,311명 관객 동원으로 흥행 저조. 새엄마와의 갈등이 풀린 영출은 동생들에게 야구를 연습시키고 마침내 선발선수로 뽑힌 막내 영문이 면 대항 야구대회에서 팀을 승리로 이끄는 내용이다. 감독: 이원세 감독은 1971년 <잊어버린 계절>이란 작품으로 데뷔했고, 1985년 한국에서 찍은 마지막 작품인 화제작 <여왕벌>에 이르기까지 33편의 영화를 연출했다. 대표작으로는 1977년 작 <엄마 없는 하늘 아래>, 79년작 <땅콩 껍질 속의 연가>, 81년 작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등이 있다. 언제나 인간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잃지 않고 서정적인 화면을 담아냈다. 그러면서도 비판적인 시각으로 우리 사회의 현실을 그려냈던 리얼리스트 감독이라고 할 수 있다.
  • 방송중인 TV, Radio 프로그램을  모바일로!
  • 6월은 정보문화의 달. 아름다운 인터넷 세상! 행복한 우리의 미래!

채널안내

  • EBSTV 지상파
  • EBS U 유아ㆍ부모
  • EBS Radio FM
  • EBSi Radio 인터넷전용
  • PLUS1 수능
  • PLUS2 초등/중학/직업
  • EBSe 영어교육
  • EBS America
채널소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