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보기 15% 재생 중 결제 후 전체 VOD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하늘 밑 단 한 사람, 그대

무르익은 벼가 넘실대는 경상북도 예천의 한 마을. 오래된 시골가옥에 70년째 깨가 쏟아지는 권병관(91), 윤사연(85) 부부가 산다. 서로 바라만 봐도 싱글벙글 웃고, 어디서든 애정표현이 넘치는 두 사람. 현직 농사꾼인 부부는 밭일을 갈 때에도 서로를 챙기기에 여념이 없는데~ 행여나 할머니 얼굴이 볕에 그을릴까, 모자를 씌워주는 할아버지와, 경운기 위에서도 할아버지 머리에 묻은 것을 떼어주기 바쁜 할머니. 일생을 남에게 베풀며 살아온 할아버지로 인해, 부부는 현재도 독거노인들을 돕는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웃는 얼굴뿐만 아니라, 고운 마음씨마저 서로를 닮아있는 두 사람. 밭일도, 봉사도 하늘 아래 둘이라면 조금도 힘들지 않다는 권병관 할아버지 부부의 장수 비결을 들여다봤다.  # 꽃 같은 당신 , 나의 그대 “좋은 남자 만났으면 머리 안 셌을 텐데, 부족한 나를 만나서... 사랑합니다.” 70년 세월에 백발이 된 할머니의 머리를 연신 쓰다듬으며, 뽀뽀를 하는 할아버지. 사실 할머니의 친정에서는 열여섯 할머니를 시집보내며, 훤칠한 키에 미남인 할아버지가 평생 한 여자만을 바라볼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았었단다. 그런데 웬걸, 할아버지에게 할머니는 지금도 염색만 하면 새댁인, 꽃 같은 사람이다. 할머니에게 반찬을 먹여주며, 당신이 먹을 때보다 더 맛있는 표정을 짓는 할아버지. 한결같이 지고지순한 할아버지는 항상 할머니를 업어주고, 안아주고 싶단다. 세월이 갈수록 더 깊어지는 부부의 사랑. 서로가 없으면 어떻겠냐는 질문에 1초의 망설임도 없이 못 산다는 부부금실의 비결은 무엇일까?  # 동네 사람들! 우리 할머니 못 봤소?? 외출 후 집으로 돌아온 할아버지, 여느 때처럼 제일 먼저 할머니를 찾는데... 집안과 마당 어디에도 할머니의 모습이 보이질 않는다?! 내 사랑이 지겨워 내뺐나, 아니면 70년 일개미처럼 산 세월이 서러웠나? 하필 휴대폰까지 두고 사라진 할머니 때문에 할아버지의 속은 더욱 타 들어가고... 결국 경운기를 몰고 온 동네를 샅샅이 뒤지기에 이른다. 평생 허리 한 번 펼 새 없이 부지런히 살림하고 농사지으며, 4남 3녀를 낳아 길러준 고마운 아내. 불면 날아갈까, 쥐면 꺼질까. 애지중지 지켜온 꽃 같은 내 사람인데... 할아버지는 당신의 꽃, 할머니를 찾을 수 있을까?  # 베풂의 즐거움도 함께 권병관 할아버지는 젊은 시절부터 꾸준한 봉사활동과 선행의 실천으로, 대통령 표창까지 받은 봉사 왕이다. 구순을 넘긴 나이에 드넓은 논밭을 악착같이 일구는 이유도, 형편이 어려운 이들을 돕기 위함이라는데~ 할아버지는 100세가 되면, ‘노인들을 위한 효행재단’을 만들 뚜렷한 봉사 목표도 가지고 있다. 그러기에 앞으로 9년 동안은 건강해야 한다는 할아버지. “남을 속이면 근심이 안 떠나고, 남한테 좋은 일을 하면 웃음이 안 떠나” 부부는 넘치게 눌러 담은 밥공기와 찬들로 정성스레 상을 차려, 마을의 큰 어르신을 찾아가는데~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에게 따뜻한 고깃국을 한 술씩 떠먹여 드리며, 행복한 미소를 짓는다. 형제간 보다 깊은 우애로, 봉사에 정성을 다하는 부부. 과연 봉사에도 두 사람의 장수 비결이 숨어있는 것일까? 

이 프로그램의 VOD 목록 총 202편

49 / 51

홈페이지장수의 비밀 | 1TV 수  밤 11시 35분 ~ 밤 12시 5분 MY

VOD 시리즈

TIPVOD 시리즈로 더 알뜰하게 시청하세요!

이전페이지 1 /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