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재생 중 EBS 무료 서비스의 경우 로그인 하지 않아도 전편을 다시보실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EBS 정오 뉴스 총 0편

  • 조회된 목록이 없습니다.

0 / 0

교사 "시험 중단 결정 부담"‥교육부 "책임 묻지 않는다"

[EBS 정오뉴스]현재 가장 우려스러운 것은 수능 당일날 지진이 발생할 때어떡하느냐는 건데요. 시험 중단과 대피 여부를 각 학교장과시험관들이 1차적으로 판단하게 돼 있어 현장에선당혹스러워 하고 있습니다. 교육부는 수험생의 안전을최우선으로 하는 기조 하에 시험 중단을 결정한 교사에게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송성환 기잡니다. [리포트]교육부가 내놓은수능 당일 지진 대피요령에 따르면 시험 중단 여부를 판단할 일차적 책임과 권한은 시험실 감독관에게 있습니다.기상청과 교육부가대피 시나리오를 고사장에 전달하기 전에학생들이 대피해야 할 상황이 생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문제는 흔들림의 정도가 애매할 때입니다.같은 고사장에서도 일부 시험실은 흔들림이 경미한 ‘가 단계’로 판단해 그대로 진행했는데,다른 시험실은 ‘나 단계’로 판단해 시험을 중단하고 책상 밑으로 대피할 가능성이있기 때문입니다.수험생 입장에선 형평성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특히 진동이 심해 운동장으로 대피한 경우는 해당 고사장만 시험이 무효가 되는데 이 역시 학교장과 감독관의 판단으로 이뤄집니다.현장 교사와 학교장 입장에선 진동이 있더라도 시험을 중단하는 결정 자체를 내리지 못할 가능성이 높습니다.인터뷰: 포항 지역 고교 교사"부담스럽죠. 첫째가, 다른 게 아니고 지진이 안 났으면 하는 그 마음이 가장 크고요. 최악의 상황을 상정하면 답이 없는 거고…"각 고사장에대피수준을 신속하게 판단할 수 있는 전문가를 배치하는 등 현장 교사들의 부담을 줄여줘야 한단지적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재철 대변인 /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 학교 내에서는 동일한 결정, 동일한 시험, 동일한 대피 등이 똑같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가 만반의 대비책을 마련해서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안내를 해주는 게 (필요하다)"이 같은 지적이 이어지자,김상곤 부총리는 “수능 도중 지진 대피를 결정한 교원에 대해선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또 수험생이 나중에 소송을 제기할 경우에도 법률지원과 소송 비용 등도정부가 부담하겠다고 밝혔습니다.EBS 뉴스 송성환입니다.

이 프로그램의 VOD 목록 총 0편

  • 조회된 목록이 없습니다.

0 / 0

홈페이지EBS 정오 뉴스 | 1TV 월-금  낮 12시 ~ 낮 12시 10분 MY

VOD 시리즈

TIPVOD 시리즈로 더 알뜰하게 시청하세요!

이전페이지 1 /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