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보기 15% 재생 중 결제 후 전체 VOD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중남미 음악기행, 멕시코시티

쿠바 아바나 ‘요람에서 무덤까지’ 멕시코인과 일생을 함께 하는, 마리아치  마리아치는 유네스코의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멕시코의 대표 문화이다. 가리발디 광장을 비롯해 거리 어디서나 쉽게 만날 수 있는 마리아치는 단순한 관광 상품을 넘어서서 멕시코인들의 일생과 함께 하는 존재이다. 마리아치는 아이의 생일잔치를 축하해주기도 하고, 장례식장에서 떠나간 이를 위한 노래를 부르기도 한다. 가수 조영남이 번안해 불렀던 그 노래, <제비(La Golondrina)>는 마리아치가 장례식에서 부르는 노래이다.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의 그 노래, 살아있는 전설을 만나다   우리나라 최초의 남성 사중창단으로 알려진 블루벨즈가 불러 유행했던 그 곡,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 이 노래는 멕시코의 트리오 밴드 ‘로스 트레스 디아멘떼스’가 부른 <루나 예나(보름달)>을 번안한 곡이었다. 디아멘떼스의 유일한 생존 멤버인 사울로 씨를 어렵게 만나 <루나 예나>의 감미로운 라이브와 함께 멕시코 트리오 시대에 대한 옛이야기를 들어본다.  멕시코 전설의 가수들이 남긴 사랑의 세레나데   흔히 멕시코인들은 성격 급하고 다혈질에 신 나는 노래만 부를 것으로 생각한다. 하지만 멕시코에는 유독 사랑을 노래하는 연가가 많다. 전 세계 수많은 가수가 불렀던 <베사메무쵸(키스해 주세요)>와 <쿠쿠루쿠쿠 팔로마(비둘기)>가 대표적인 연가로 사랑받고 있다. 영화 '프리다'에 삽입된 <요로나(우는 여자)> 역시 빠질 수 없는 연가이다. 이 노래를 불렀던 차벨라 바르가스가 마지막으로 앨범을 녹음했던 스튜디오와 생전의 집을 찾아가 그녀가 울음을 토해내듯 불렀던 음악을 다시 들어본다.

이 프로그램의 VOD 목록 총 167편

7 / 42

홈페이지세계 견문록 아틀라스 | 1TV 월-금  새벽 5시 30분 ~ 아침 6시 MY

VOD 시리즈

TIPVOD 시리즈로 더 알뜰하게 시청하세요!

이전페이지 1 /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