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재생 중 EBS 무료 서비스의 경우 로그인 하지 않아도 전편을 다시보실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EBS 뉴스 총 0편

  • 조회된 목록이 없습니다.

0 / 0

[지식뉴스] 박 대통령 "북핵, 우리가 선도해 모든 방법 동원해야"

국회 '국정에 관한 연설' "브레이크 없이 폭주하는 김정은, 핵 미사일 실전 배치할 것" "북한 도발에 퍼주기식 지원 더 이상 안 돼" [EBS 지식뉴스][오승재 기자]박근혜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 "국제사회에만 제재를 의존하는 무력감을 버리고 우리가 선도해 국제사회의 강력한 공조를 이끌고 우리 스스로 이 문제를 풀어내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오전 국회 국정연설을 통해 "북한 핵과 미사일의 1차적 피해자는 바로 우리이며 이 문제의 가장 직접적인 당사자 역시 우리 대한민국"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만약 이대로 변화없이 시간이 흘러간다면 브레이크 없이 폭주하고 있는 김정은 정권은 핵 미사일을 실전 배치하게 될 것이고, 우리는 두려움과 공포에 시달리게 될 것"이라며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제 기존의 방식과 선의로는 북한 정권의 핵 개발 의지를 결코 꺾을 수 없고 북한의 핵 능력만 고도화시켜서 결국 한반도에 파국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는 점이 명백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제 더 이상 북한의 기만과 위협에 끌려 다닐 수는 없으며 과거처럼 북한의 도발에 굴복하여 퍼주기식 지원을 하는 일도 더 이상 해서는 안될 일"이라고 주문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제는 북한을 실질적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근본적 해답을 찾아야 하며 이를 실천하는 용기가 필요할 때"라고 촉구했습니다. 오승재 기자 (sjo@ebs.co.kr)

이 프로그램의 VOD 목록 총 0편

  • 조회된 목록이 없습니다.

0 / 0

홈페이지EBS 뉴스 | 1TV 월-금  오후 5시 ~ 오후 5시 20분 MY

VOD 시리즈

TIPVOD 시리즈로 더 알뜰하게 시청하세요!

이전페이지 1 /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