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재생 중 EBS 무료 서비스의 경우 로그인 하지 않아도 전편을 다시보실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EBS 뉴스 총 0편

  • 조회된 목록이 없습니다.

0 / 0

미성년자 '부정논문' 무더기 적발‥서울대 등 7개 대학

[EBS저녁뉴스]대학교수들이미성년자자녀들을논문공저자에올리는사례가잇따라드러나고있는데요.교육부가특별감사를해봤더니부정이확인된대학만7곳에달했습니다.일부학생들은이논문을활용해실제대학입시에서혜택을받은것으로확인됐습니다.먼저,서현아기잡니다.[리포트]지난2012년서울대의이모교수가교육부의지원을받아발표한논문입니다.논문의2저자는당시고등학교3학년이었던이교수의아들인데,이연구에참여한성과를인정받아지난2015년강원대수의학과에편입했습니다.하지만실험에몇번참가했을뿐,연구과정에제대로참여하지않은것으로드러났습니다.서울대의대김모교수도2007년과2008년정부지원을받아작성한논문에당시고등학생이던자녀의이름을공저자로올렸습니다.역시부적절한등재였다고결론이났는데,해당학생은입학사정관전형을통해대학에합격했습니다.교육부가미성년자가이름을올린국내외학술지논문549건을조사했더니,이처럼별다른기여도없이저자로인정받은사례가서울대와연세대등모두7개대학에서적발됐습니다.부정을저지른교수는모두11명,논문은15건에달합니다.부모논문에이름을올린학생가운데3명은실제대입에이논문을활용한사실이드러나입학취소가결정됐습니다.유은혜/부총리겸교육부장관"해당대학에는엄중경고하고,관련자에게는징계처분을요구했고, 부실한조사는재검증을진행하도록하였습니다. 그리고교육부는그결과를끝까지확인할것입니다."연구부정사례는여기에그치지않을가능성이높습니다.교육부가이번감사에서확인못한대학30곳에서130건의미성년자논문을추가로발견해조사하기로했기때문입니다.인터뷰: 김혜남진로진학부장/서울문일고"학생들에비해서쉽게대학에가는이런경향들이있거든요.그럴때일반학생들이느끼는상대적박탈감은굉장히심하거든요."전문가들은부적절한공저자등재로교수자녀들이특혜를받는실태가개선되려면연구윤리문제를개인의일탈로만보지말고,제도자체를보완해야한다고지적합니다.인터뷰:엄창섭회장/대학연구윤리협의회"하나는교육을해서이게연구부정행위니까하지말아라라고하는것이고두번째는부정행위를저지른연구자가발견이되면좀제대로징계를해서…"교육부는연구부정행위에대한징계시효를 현행3년에서5년으로연장하고,연구윤리강화를위한후속조치에착수하겠다고밝혔습니다.EBS뉴스,서현아입니다.

이 프로그램의 VOD 목록 총 0편

  • 조회된 목록이 없습니다.

0 / 0

홈페이지EBS 뉴스 | 1TV 월-금  오후 5시 ~ 오후 5시 20분 MY

VOD 시리즈

TIPVOD 시리즈로 더 알뜰하게 시청하세요!

이전페이지 1 /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