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재생 중 EBS 무료 서비스의 경우 로그인 하지 않아도 전편을 다시보실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EBS 정오 뉴스 총 0편

  • 조회된 목록이 없습니다.

0 / 0

현실성 떨어지는 '행복출석부'

 

교사가 출석을 부르면 

학생들이 자신의 감정을 말하는 행복출석부가 

서울 시내 초중고에 도입된 지 1년이 다 돼 갑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올해도 계속 시행할 방침인데 

학교 현장에서는 현실에 맞지 않는 정책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수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학교에서 출석을 부를 때

자신의 감정을 함께 말하도록 하는 ‘행복 출석부’.

  

교사가 이름을 부르면 

42개의 감정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번호로 답하는 겁니다. 

  

문용린 서울시교육감이 교수 시절 

인성 교육을 위해 직접 고안한 것으로

지난해 3월부터 서울 지역 초중고등학교에 

일제히 도입됐습니다. 

 

하지만, 지난 1년간 행복출석부 시행 결과를 보면 

고등학교는 15%에 불과했고

중학교도 39%에 그치는 등 

일선 학교의 호응은 크게 떨어졌습니다. 

  

75%로 나타난 초등학교의 경우에도 

허수가 적지 않다는 게

현장의 반응입니다. 

  

 

인터뷰: 교사

"(행복출석부) 했는지 안 했는지 파악을 하더라고요,

교감 선생님께서. 근데&nb

이 프로그램의 VOD 목록 총 0편

  • 조회된 목록이 없습니다.

0 / 0

홈페이지EBS 정오 뉴스 | 1TV 월-금  낮 12시 ~ 낮 12시 10분 MY

VOD 시리즈

TIPVOD 시리즈로 더 알뜰하게 시청하세요!

이전페이지 1 /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