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재생 중 EBS 무료 서비스의 경우 로그인 하지 않아도 전편을 다시보실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EBS 정오 뉴스 총 0편

  • 조회된 목록이 없습니다.

0 / 0

대학 66곳 재정지원 제한..구조개혁 평가 발표

[EBS정오뉴스] [EBS뉴스G] 정부가실시한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전국66곳의대학이 낙제점을받았습니다.이들대학들은당장내년부터 국가장학금이나학자금대출등정부의재정지원사업에제한을 받으며대입정원감축이불가피해집니다.이윤녕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입정원을줄이기위해실시한 정부의대학구조개혁평가결과가공개됐습니다. 교육부는정부세종청사에서브리핑을열고, 이번평가결과에따라하위권으로분류된 66곳의대학에대한재정지원을 내년부터제한한다고밝혔습니다. 정부가분류한5개등급에따라, 하위등급인D와E등급을받은대학은 일반대32곳,전문대34곳이며, 이들대학은앞으로국가장학금과 학자금대출에제한을받게됩니다. 김재춘차관/교육부 "평가결과가매우미흡하여E등급이부여된대학에대해서는 재정지원사업,국가장학금,학자금대출등정부의재정지원을 엄격히제한하고,컨설팅을통해평생교육기관으로기능전환등…" 우선D등급을받은대학들은 기존의재정지원사업은지속되지만, 신규사업은제한됩니다. 최하위권인E등급대학들은 내년부터재정지원사업은물론, 국가가학생들에게직접지급하는 1유형국가장학금도모두차단되며, 학자금대출도받을수없습니다. 이에따라,이들E등급대학들은 사실상신입생모집에타격을받게돼 자연히퇴출되거나평생교육시설로 전환하도록유도될수있습니다. 다만,정부는D·E등급대학이 컨설팅이행과자율적구조개혁을통해 눈에띄는성과를내면,평가를통해 2017년에는다시재정지원을 허용할수있도록문을열어뒀습니다. 평가결과에따른대학들의정원감축도실시됩니다. 교육부는B부터E등급대학에대해서는 차등적인정원감축을권고하고, A등급대학에는자율적감축을허용키로했습니다. 이번평가결과에따라정원감축이이뤄지면 내년까지목표로한대입감축인원인 4만명을넘어설것으로보입니다. 한편,정부는 오는2016학년도대입을준비하는학생과학부모들은 진학하려는대학의학자금대출이나 국가장학금지급여부를미리확인해 혼란이없도록유의할것을당부했습니다. EBS뉴스이윤녕입니다.

이 프로그램의 VOD 목록 총 0편

  • 조회된 목록이 없습니다.

0 / 0

홈페이지EBS 정오 뉴스 | 1TV 월-금  낮 12시 ~ 낮 12시 10분 MY

VOD 시리즈

TIPVOD 시리즈로 더 알뜰하게 시청하세요!

이전페이지 1 /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