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재생 중 EBS 무료 서비스의 경우 로그인 하지 않아도 전편을 다시보실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EBS 정오 뉴스 총 0편

  • 조회된 목록이 없습니다.

0 / 0

<꿈을 잡아라> 쓰레기 속에서 피어난 꽃 '정크 아트'

[EBS 정오뉴스][EBS 뉴스G]정크 아트라고 들어보셨나요?버려진 쓰레기를 가지고 새로운 무언가를 만들어내는 예술 장르인데요. 최근 예술계에서도 재활용의 가치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쓸모를 다했다고 버려진 것들이 어떤 삶을 부여받았을까요.꿈을 잡아라에서 정크 아트 아티스트를 직접 만나고 왔습니다.[vcr]이제는 아무도 찾지 않는 워크맨과 카세트테이프,낡은 중고 컴퓨터와 고장 난 텔레비전,공장에 뒹구는 변압기와 각종 코드들.산업혁명 이후 우리의 삶은 보다 윤택해졌지만그 풍요로움만큼 각종 소비 폐기물도 늘었는데요.쓰레기통으로 직행했을 이 물건들에새로운 숨을 불어넣는 예술 분야가 있습니다.정크아트는 일상생활에서 나온 폐품이나 산업 폐기물을 활용해 다양한 작품을 만드는미술입니다.제 2차 세계대전이 막을 내린 후 공장의 기계과 같은 공업 쓰레기들이 쏟아져 나오자이를 소재로 작품을 창조하는 예술가들이 등장했습니다.int) 심건우/ 정크 아트 작가처음에 폐품이 들어오면 분해를 해놓고가장 큰 부품을 놓고 ‘이걸로 뭘 만들 수 있을까’ 고민을 해봐요.한 번에 머릿속에 완성된 이미지를 넣지는 않고계속해서 진행하면서 추가적인 아이디어를 내고페인팅도 하면서 완성해가요.그래서 처음에 만들기 시작할 때‘이게 끝이 어떻게 끝날까’저 개인적으로 정말 기대하면서 만듭니다.반복의 연속이던 회사를 관두고과감히 정크아트 아티스트의 길을 선택한 심건우 작가는 무에서 유를 만드는 것이 정크아트의 매력이라고 말합니다.요즘 가장 많이 활용하는 소재는 1년도 안되어 구형이 돼버리는 휴대폰이라고 하는데요.그가 펼치는 상상의 나래 속에서쓰레기였던 폐품들은 친근한 조형물이 되기도 하고미술관에서나 볼법한 캔버스 작품으로 탄생하기도 합니다.외국에서는 이미 50여년의 역사를 쌓아온 정크아트가개성 넘치는 작가들을 배출하고 있습니다.스페인의 설치미술단체인 루진테럽투스는 한번 쓰고 버리는 비닐봉지와 종이컵 등을 수거해 크리스마스트리를 만들었고미국의 조각가 루이스 네벨슨은 부서진 가옥의 목재를 재료로 거대 작품을 만들어세상을 놀라게 했습니다.우리에게는 엄지손가락 동상으로 유명한 작가 세자르 발다치니는망가진 자동차를 압축시켜 쌓아올리며독특한 정크 아트를 선보이기도 했죠.int) 심건우/ 정크 아트 작가 같은 소재를 줘도 자신의 색깔에 맞춰서 만들다보니까전부 다르게 만들어요.그게 좀 매력인 것 같아요. 자기 성격도 드러나도 자신의 성향이나 그런 게 다 드러나죠.(정크 아트는) 한정된 재료를 가지고 그 안에서 창의력을 풀어야 하는 게 있어서 좀 뭐랄까 퍼즐 맞추는 느낌 같은 게 있어요.쓸모없던 쓰레기에 제 2의 삶을 부여하는 정크 아트,온갖 폐품을 만들어내는 현대 문명에 대한 비판과황폐화된 자연을 향한 우려가

이 프로그램의 VOD 목록 총 0편

  • 조회된 목록이 없습니다.

0 / 0

홈페이지EBS 정오 뉴스 | 1TV 월-금  낮 12시 ~ 낮 12시 10분 MY

VOD 시리즈

TIPVOD 시리즈로 더 알뜰하게 시청하세요!

이전페이지 1 /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