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보기 재생 중 로그인 후 전체 영상을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EBS 정오 뉴스 총 0편

  • 조회된 목록이 없습니다.

0 / 0

외고·국제고·자사고 폐지‥2025년 일반고 전환

  • 좋아요
  • 댓글
  • VOD 담기
  • 공유하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밴드
    • 네이버블로그
    • 트위터

[EBS 정오뉴스]정부가 대입제도 개편에 앞서 고교 체제부터 대폭 손질하기로 했습니다. 2025년부터 전국의 자율형사립고와 외국어고, 국제고가 일제히 일반 고등학교로 바뀝니다. 고등학교 서열화를 해소하고, 일반고의 교육역량을 강화해 공교육을 살리겠다는 취지인데요. 반발과 파장이 예상됩니다. 먼저 이상미 기잡니다. [리포트]현재 초등학교 4학년생이 고등학교에 진학하는 2025년부터 자율형 사립고와 외국어고, 국제고가 모두 일반고로 바뀝니다.고교 서열화가 대학입시에 그대로 반영되는 현실을 고려해, 일부 학교가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을 선발하는 제도 자체를 바꾸기로 한 겁니다. 상산고와 민사고 등 전국에서 학생들을 모집해온 학교들도 앞으로는 시·도 단위에서 모집합니다. 사교육을 많이 받을수록 유리한 과학고와 영재학교의 선발 방식도 개선할 방침입니다. 자막: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고등학교 진학부터 대학입시까지 불공정성을 없애고, 고등학교 교육역량 전체를 높이기 위해 복잡한 고교체제를 단순하게 바꾸고자 합니다."교육부는 당초 평가를 통해 단계적으로 일반고로 전환한다는 계획을 뒤집고, 일괄 전환을 선택했습니다. 교육의 불공정성을 신속하고, 과감하게 해소하라는 국민적 요구를 엄중히 받아들이겠다는 겁니다. 소모적인 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내년부터 운영성과평가도 실시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자막: 조희연 / 서울시교육감 "탈락한 학교도 불만이고 잔류한 자사고는 더 강력한 일류 자사고가 되서 고교 양극화를 더욱 심화시키는 전혀 예상하지 못한 문제가 나오기 때문에..."일반고를 살리기 위한 대책도 내놨습니다. 고교학점제 도입에 맞춰 학생들이 각자 '맞춤형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진로와 학업계획을 스스로 설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학교마다 다양한 교육과정을 운영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합니다. 이를 위해 앞으로 5년간 약 2조 2천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입니다. 자사고 관계자들과 학부모들은 즉각 성명을 내고 반발했습니다.자막: 김철경 회장/서울 자사고교장협의회 "포퓰리즘 정책에 의한 일괄 폐지는 사회적 갈등과 혼란만을 초래하며 국가 미래에 손실을 낳을 뿐입니다 교육을 정치적으로 흔들지 마시기 바랍니다"외고와 국제고 학부모들도 대응에 나서기로 해 고교 체제 개편을 둘러싼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EBS뉴스 이상미입니다.

이 프로그램의 VOD 목록 총 0편

  • 조회된 목록이 없습니다.

0 / 0

인기 TOP 20

이전페이지 1 /10 다음페이지